메뉴 건너 뛰기
국민의 올바른 통일관 확립 북한자료센터는 일반국민은 물론 국내외의 북한 및 통일문제 연구자에게 북한관련 정보자료를 제공합니다.
 

북한영화의 특성

예술영화-금강산으로 가자

[예술영화-금강산으로 가자]

기록영화-봉선화

[기록영화-봉선화]

북한에서 영화는 강한 호소력과 전파력이 있는 장르로 대중교양과 선전을 위한 중요한 장르로서, 인민들에게 당의 정책과 방향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공산주의적 인간형으로 만드는 가장 강력한 무기, 주민들을 혁명화, 노동계급화, 공산주의화하기 위한 인민교양, 사회교육의 수단으로 평가되고 있다.

북한 영화창작에서 중요한 것은 속도전과 종자를 잡는 것이다. 속도전은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수준 높은 작품을 창작해야 한다는 것이고, 종자란 한 마디로 작가가 말하려는 기본 문제이자, 작품의 사상 · 예술적인 핵심을 말한다. 정리하자면 당에서 말하고자 하는 핵심을 바로 잡아서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이 핵심을 영화를 통해 드러내는 것이 좋은 작품이다. 좋은 종자를 잡기 위해서는 영화인들은 당면한 현실 문제가 무엇인지를 정확히 파악해야 하고, 제기된 문제에 대한 올바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 당에서는 영화인들에 대해서 사상교양 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영화인들도 총화시간이나 학습시간을 통해 당 정책을 학습하고 있다.

북한에서 영화제작은 기획단계에서부터 국가의 엄격한 관리와 통제를 받는다. 북한의 영화인들은 모두 일정한 기관에 소속되어 있는데, 소속기관에서 영화창작 단계에서부터 시나리오 집필, 영화창작, 편집, 평가와 보급의 모든 단계에서 자체평가, 공식검열을 거쳐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개인적인 특성을 드러내거나 당 정책에 맞지 않은 부분은 치열한 검열을 통해 비판되고 수정되고, 현시대 당이 요구하는 정책이 반영된 영화로 완성된다.

북한의 영화창작은 1980년대가 전성기였다고 할 수 있다. 1980년대 이후 북한 영화는 대내외적인 고립과 경제난 등으로 크게 위축되었다. 최근 북한 경제가 다소 회복되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기에 영화제작은 1980년대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 2000년 이후 북한 영화는 선군정치를 주제로 한 영화, 실리사회주의를 주제로 경제 문제를 다룬 영화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운데, 민족문제를 다룬 영화가 창작되고 있다.

본 컨텐츠에 대한 정보책임 담당부서와 전화번호입니다. 자료관리담당:북한자료센터 연락처:02-730-6658, 02-720-2429
컨텐츠 만족도 평가 북한자료센터 페이지 만족도 조사 만족도를 체크하여 주세요     
한줄의견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