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자료센터 메인이동

자료실

일반국민은 물론 국내외의 북한 및 통일문제 연구자에게 북한관련 정보자료를 제공합니다.

북한영화 개요

북한영화의 특성 이미지
북한영화의 특성 이미지 [예술영화-김동무는 하늘을 난다]
북한영화의 특성 이미지 [과학영화-조선의 특산 칠보산송이버섯]

북한영화의 특성

북한에서 영화는 강한 호소력과 전파력이 있는 장르로 인식되어, 일찍부터 대중교양과 선전을 위한 중요한 분야로 주목받았다. 북한에서 영화는 인민들에게 당의 정책과 방향을 알리고, 이를 통해 공산주의적 인간형으로 만드는 가장 강력한 무기의 하나이자, 주민들을 혁명화, 노동계급화, 공산주의화하기 위한 인민교양, 사회교육의 수단으로 평가하고 있다. 

영화창작에서 중요한 것은 속도전이다. 속도전은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수준 높은 작품을 창작하는 것이다. 속도와 작품성을 잡는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속도전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종자’를 잘 잡아야 한다. ‘종자’란 한마디로 작가가 말하려는 기본 문제이자, 작품의 사상 · 예술적 핵심을 말한다. 정리하자면 당에서 말하고자 하는 핵심(종자)를 제대로 파악해서, 가장 빠른 속도로 영화를 만드는 것. 이것이 영화인에게 주어진 임무이다. 좋은 종자를 잡기 위해서는 사상 교양과 현실 인식이 있어야 한다. 당면한 현실 문제가 무엇인지를 정확히 파악해야 하고, 당의 입장에서 문제에 대한 올바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 영화인들에게 끊임없이 사상교양을 하고, 당 정책을 학습해야한다고 주장하는 이유이다. 

북한에서 영화제작은 기획단계에서부터 국가의 엄격한 관리와 통제를 받는다. 북한의 영화인들은 모두 기관에 소속되어 있다. 자유로운 배우나 감독은 없다. 소속 기관에서는 영화창작 방향과 목표, 시나리오 집필, 영화촬영, 편집, 평가와 보급의 모든 과정에서는 자체 평가와 공식 검열을 거쳐야 한다. 개인의 견해나 의견이 반영되거나 당 정책과 맞지 않은 부분은 철저한 검열을 통해 비판되고 수정된다. 그 결과 북한의 모든 영화는 현시대 당이 요구하는 정책이 반영된 영화들만 만들어진다. 

북한의 영화 창작은 1980년대가 전성기였다고 할 수 있다. 1980년대 이후 대내외적인 고립과 경제난 등으로 영화계는 크게 위축되었다. 2000년 이후 북한 영화는 선군정치를 주제로 한 영화, 실리사회주의를 주제로 경제 문제를 다룬 영화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운데, 민족문제를 다룬 영화도 창작되었다.

최근 예술영화 <김동무는 하늘을 난다>는 북한과 영국, 벨기에 3개국 합작으로 제작되었다. 전반적으로 경쾌하고 가벼운 분위기 속에서 카메라의 기술적인 활용도 늘어났다. 전반적으로 밝고 부드러운 톤을 바탕으로 긍정적이고 밝은 분위기를 연출하였으며, 카메라를 활용한 장면 연출이 많아지면서 볼거리도 다양해졌다. 주제 역시 2000년 초반에 집중적으로 선보였던 ‘실리사회주의’에서 인민생활과 연결된 생활경제 주제가 늘어났다. ‘돈’으로 가면 자본주의고, ‘정’으로 가면 사회주의라는 가치와 의미를 강조하는 것이 김정은 체제 즈음하여 나타난 특정이라고 할 수 있다.